숙취 있을 때 필요한 영양제 조합은?

INSIGHT
   |   
January 22, 2024
숙취는 간 때문이다? 간 건강에 도움을 주는 영양제

코로나19가 사실상 종식되고 날씨가 따뜻해지며 외부 활동이 잦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페스티벌 등 술자리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요. 친구, 연인, 가족과 함께 술을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는 분들이 많아졌는데요. 적당한 음주는 일상 속에 활력이 되지만 지나치면 끔찍한 숙취와 여러가지 건강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숙취는 간 때문이다?

과음을 하면 ​두통, 메스꺼움, 피부 홍조 등 다양한 숙취 증상이 생기는데요.

술을 많이 마신 다음 날 숙취로 고생하는 이유는 ‘간’ 때문입니다. 정확하게는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물질이 주요 원인이지요.

음주를 통해 섭취한 알코올(에탄올) 중 소변, 땀으로 배출되는 것은 단 5%에 불과합니다.

나머지 95%는 우리 몸 속 화학공장으로 불리는 간에서 처리됩니다.

간은 알코올(에탄올)을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합니다. 그런데 과음으로 인해 아세트알데히드가 혈중에 많이 남을 경우 몸이 해당 물질을 빠르게 제거하지 못합니다. 미처 제거되지 못한 아세트알데히드는 혈중에 잔류하며 숙취를 유발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간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영양제는?

따라서 음주 후 부담을 낮추려면 간을 건강하게 유지해야 합니다. 술을 덜 마시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여러가지 상황으로 인해 마실 수밖에 없다면 밀크씨슬, 유산균 등의 영양제를 꾸준히 챙겨먹으면 간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 밀크씨슬은 간 세포를 보호하고 재생하는 등 다양한 작용을 통해 간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잘 알려져 있습니다.

✔️ 유산균 역시 간 기능에 도움을 줄 수 있는데요. 유산균이 간 기능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이 아니더라도, 음주 후 종종 설사를 겪는 분들은 꼭 챙겨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 성분'들도 함께 챙기면 더 좋아요!

간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지는 않지만 함께 섭취하면 좋은 영양성분도 있는데요.

비타민 B, 비타민 C, 미네랄과 같은 수용성 영양성분은 알코올로 인해 고갈되기 쉬워 음주 후 추가로 섭취해주는 게 좋습니다.

술을 마시면 알코올의 이뇨작용 때문에 소변으로 배설되는 양이 늘면서 수용성 영양성분이 빠져나가기 쉽습니다. 마찬가지로 알코올이 장내 영양소 흡수를 방해할 수 있으므로 수용성 영양성분을 보충해주어야 해요.

✔️ 또 비타민 B와 비타민 C는 알코올이 분해되며 생성되는 독성물질과 활성산소 제거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간접적으로 간 건강에 영향을 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영양제는 음주로 인해 피곤한 간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튼튼한 간 건강을 유지하려면 꾸준히 섭취하는 게 중요합니다. 또한 너무 많이 먹어도 다 흡수되지 않고 배출될 수 있어 적정량을 먹어야 하는데요.

하지만 일반적으로 상황에 따라 영양성분을 미세하게 조절하며 섭취하는 건 한계가 있습니다.

알고케어 NaaS(Nutrition-as-a-Service)는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고도의 인공지능이 매일 매일의 몸상태와 기존 건강을 함께 고려해 오늘 이 순간 딱 맞는 영양을 챙기는 맞춤형 영양관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