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제 구독도 임직원 복지”...법무법인 디라이트, 알고케어 앳 워크 도입

ALGOCARE
   |   
January 22, 2024
전문인력 수행능력 유지 관리에 보탬 "건강경영 실천할 수 있는 솔루션”

인공지능 기반 헬스케어 스타트업 알고케어(대표 정지원)는 오피스 영양관리 서비스 ‘알고케어 앳 워크’를 법무법인 디라이트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법무법인 디라이트는 임직원의 건강을 개선하고 지속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알고케어 앳 워크를 도입했다.  디라이트 측은 법무법인 특성상 전문인력의 수행 능력 유지 관리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영양관리 솔루션을 선택했다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법무법인 디라이트는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에 특화된 로펌으로 다양한 경력의 변호사들로 구성돼 있다. ▲헬스케어 ▲블록체인 ▲콘텐츠 ▲ ICT ▲AI 등을 주요 분야로 맡고 있으며 2017년 설립한 이래로 누적 파트너 기업 200곳 이상을 확보했다.

알고케어 앳 워크는 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영양관리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알고케어가 자체 개발한 헬스케어 인공지능과 IoT 영양관리 가전을 활용해 사용자의 건강상태를 분석하고 실시간으로 영양제를 조합해준다.

기업은 해당 서비스를 도입해 임직원들에게 영양관리를 복지로 제공할 수 있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영양제 복용에 대한 관심이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지만 복용하는 영양제의 효능과 부작용에 대해 제대로 인식하고 챙기는 사람은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다. 알고케어 앳 워크를 사용하면 올바른 영양제 복용을 통해 임직원 건강을 챙기고 업무 효율과 근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알고케어 정지원 대표는 “대부분의 현대인은 바쁜 일상에 쫓겨 건강관리에 거의 신경을 쓰지 못하며, 그나마 건강관리를 하는 사람들도 퇴근 후에야 PT를 받는 등으로 관리를 하고 있다”라면서 “알고케어는 현대인이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무실에서 건강을 챙기고, 기업은 건강경영을 실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알고케어는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기반 IoT 영양관리 가전을 필두로 한 실시간 개인맞춤 영양관리 솔루션을 개발해 서비스로 제공하는 기업으로 2019년 설립됐다. 알고케어는 지난 3월 기업 대상 영양관리 서비스 ‘알고케어 앳 워크’를 공식 출시해, 기업이 직원들을 대상으로 맞춤 영양관리를 복지로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