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강한 여름철에 비타민D 부족? 뜨거운 여름 영양관리법

INSIGHT
   |   
January 22, 2024
햇빛을 많이 쬔다고 충분한 양의 비타민D를 합성해 낼 수는 없다는 사실!

기상이변 현상으로 이른 무더위가 찾아오며 6월부터 햇볕이 강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햇볕을 통해 비타민D가 생성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에 비타민D를 섭취하면 비타민D 과잉증을 겪게되는 것일까요?

햇빛을 많이 쬔다고 비타민D 과잉은 일어나지 않는다

여름철 햇빛을 많이 쬔다고 비타민D 과잉이 일어나진 않을지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피부에 존재하는 비타민D 전구물질의 양은 한정적이기 때문에 우리 몸에 이상을 줄만큼 비타민D가 합성되지 않기 때문인데요.​

더욱이 대부분의 사람들이 여름에는 의도적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많이 바르므로 비타민D 합성량이 거의 늘어나지 않습니다.

햇볕을 통해 비타민D가 생성되는 양은 여름철 기준 도심에서 약 90분, 외곽에서 약 60분 정도로 자외선을 받았을 때 약 600~1,000IU 정도로 계산됩니다. 성인 기준 하루 1,000~5,000IU 정도의 비타민D를 보충해야 하는 것을 고려하면 현대인이 자외선을 쬐는 것만으로 충분한 양의 비타민D를 생성할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자외선이 강하다고 비타민D 과잉이 올지 걱정하기보다는 영양제를 통해 비타민D를 추가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더 유리합니다.

여름철 면역력 증진을 위해 비타민D를 섭취하세요!

야외활동이 적은 현대인에게는 다른 영양성분과 비교해도 비타민D가 가장 부족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전 세계 약 50% 이상의 인구가 비타민D 불충분 상태라고 밝혀지기도 했는데요.

✔️ 비타민D는 혈액 내 칼슘 농도 유지, 단백질 합성 촉진, 근력 향상, 인지 기능 향상, 정신 건강 등 다양한 부분에 관여​하기 때문에 아주 중요한 영양성분입니다.​

더욱이 비타민D는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감기 예방부터 아토피 개선 효과까지 가집니다. 그러므로 실내외 온도차가 큰 여름철 감기나 면역성 질환을 예방을 위해 비타민D를 꼭 부족하지 않게 챙겨줘야 합니다.

비타민D와 함께 여름철에 복용하면 좋은 영양제는?

한여름 폐쇄된 공간에서 장시간 에어컨을 틀고 있을 경우 실내외 온도차는 섭씨 5~10도에 달합니다. 급격한 온도 환경 변화는 면역력 저하로 이어지고 이로 인한 감기, 폐렴과 같은 호흡기질환에 취약한 환경이 되는데요.

그러므로 여름철에는 특히 면역력 증진을 신경써야 합니다. 비타민D와 함께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영양성분으로 비타민C, 아연 및 미네랄 등이 있습니다.

특히 언급된 영양성분 중 비타민C는 항산화 물질로서 피부 건강에도 도움을 줄 수 있으므로 높은 자외선에 빈번하게 노출되는 여름철에 섭취하면 좋은 성분입니다. 이 외에도 셀레늄, 구리 등을 함께 보충하면 좋습니다.

자외선이 많은 여름철이라고 비타민D 섭취를 중단하거나 줄이기보다 오히려 보충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면역력 증진과 항산화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C, 아연, 셀레늄, 구리 등을 함께 섭취해주면 여름철 감기를 피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이 환경 변화나 컨디션에 맞춰 영양제를 조절해 섭취하는 것은 어렵고 번거로운데요.

알고케어 NaaS(Nutrition-as-a-Service)는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고도의 인공지능이 매일 매일의 몸상태와 기존 건강을 함께 고려해 오늘 이 순간 딱 맞는 영양을 챙기는 맞춤형 영양관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