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앤굿> "무의미한 비용 낭비가 아니라 진짜 체감이 되는 복지입니다."

CUSTOMER
   |   
January 24, 2024
로앤굿 운영 담당자 심건호 매니저의 알고케어 도입 후기

‘법원’이나 ‘소송’이란 단어를 들으면 어떤 생각이 드나요?

왠지 나에겐 절대 없을 단어라고 느껴지나요? 모두가 ‘법원’이나 ‘소송’은 먼 이야기로 생각하지만 피치못한 이유로 인생에 한번쯤 법적 문제에 휘말릴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법적 대응’이 우리 일상에 흔한 경험은 아니기에 그 순간이 찾아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막막하기 마련인데요.

이렇게 주요 기로에선 사람들이 변호사 선임을 더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돕는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로앤굿입니다.

Editors Note 🗒

로앤굿은 인생의 주요선 이들이 변혹사 선임을 더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비대면 변호사 선임 플랫폼을 제공합니다. 의뢰인은 믿을 수 있는 특정 분야 전문 변호사를 손쉽게 찾을 수 있고, 반대로 변호사 역시 불필요한 마케팅 리소스를 줄이고 사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거죠.

의뢰인의 고민을 덜기 위해 밤낮없이 노력한다는 로앤굿 역시 <알고케어 앳 워크>로 알고, 케어합니다. 로앤굿의 경영 지원, 인사 관리 등 살림을 담당하고 있는 심건호 담당자님의 <알고케어 앳 워크> 사용 후기를 들어볼까요?

로앤굿 인사/운영 담당 심건호 매니저

안녕하세요, 심건호 매니저님.

로앤굿 기업 소개 먼저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로앤굿의 운영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심건호 매니저입니다.

로앤굿은 기본적으로 법률 플랫폼 회사로, 의뢰인과 변호사를 연결하는 서비스를 메인으로 제공합니다. 플랫폼 내에서 ‘소송 금융 지원’으로 의뢰인이 지불해야 하는 변호사 비용을 지원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케이스 마스터’라는 법정 기일 관리 서비스 역시 제공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법률 플랫폼 서비스를 운영하지만 대표님만 변호사 출신이고 내부 구성원은 비-변호사 인력인이 대부분입니다. 인력 중 가장 비중이 높은 건 개발자고 그 외 운영, 마케팅, 전략 담당자가 있습니다. 저는 이 중 임직원 복지, 사무 환경 관리부터 인사까지 담당하고 있습니다.

보통 대표님이 신청해 주시는 경우가 많은데요.

경영 실무를 담당하고 있으신 건호님은 어떻게 <알고케어 앳 워크>를 신청하게 되셨나요?

개인적으로 알고케어의 BizOps 유석영 프로님을 사내 프로그램 연사로 섭외했던 적이 있어요. 그래서 기업 알고케어는 이미 알고 있었어요. 또 알고케어의 대표님이 변호사 출신이다보니 자연스럽게 로앤굿 임직원들 모두 알고 있었죠. 기업을 위한 영양관리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으시다고 알고 있었는데요.

실제로 기기(IoT 영양관리 가전)와 전체 솔루션이 나오고 관련 홍보를 보니 생각보다 더 멋진 서비스 같아서 흥미로웠습니다.

무엇보다 로앤굿에서 사내에 영양제 몇 종을 복지로 비치해 둔 적이 있어요. 그때 반응이 너무 좋았거든요.

강도 높은 업무를 하는 구성원들을 위해 조금 더 전문적이고 개인화되어 챙겨줄 수 있는 영양관리 서비스로서 <알고케어 앳 워크>를 제공하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신청하게 됐습니다.

그렇다면 <알고케어 앳 워크>를 실제 도입해보니, 직원 분들의 반응은 어떠셨나요?

정말 기대 이상으로 좋았습니다.

도입 전부터 ‘좋아했으면 좋겠다’의 마음과 기대가 있거든요. 좋아할거란 기대가 조금 있긴 했는데 생각 이상으로 만족도가 높아서 놀랐습니다. ‘좋다’고 적극적으로 표현해주시는 복지가 흔치 않거든요.

저희가 이 전에도 다양한 복지를 테스트처럼 도입했었는데 그 중에서도 특별히 더 좋아했습니다. 회사에서 이런 부분까지 챙겨주는구나,하며 케어받는 느낌을 많이 받으신 것 같아요.

저희가 주 3일은 재택이 가능한 날이라 재택 근무자가 많은 편인데요. 출근하시는 날에는 대부분의 임직원이 꼭 챙겨 먹었고, 재택을 앞둔 전날에는 ‘미리조합’으로 영양조합을 미리 받아가시는 분들이 많았어요.

그래서 알고케어가 말하는 ‘실질적인 복지 서비스’라는 체감을 많이 했습니다.

🗒️ Caring Points

알고케어 뉴트리션 엔진에서는 재택, 외근, 휴가 등의 이유로 사무실에 나오지 않는 일정에도 영양건강을 챙길 수 있는 [미리조합] 서비스가 제공된다. 최대 7일치까지 미리 받아갈 수 있다.
단, 미리 받아두는 영양조합에는 오늘의 몸상태 기능 없이 개인 표준 필요량에 맞춘 조합을 제공한다.

로앤굿 심건호 매니저가 [알고케어 뉴트리션 엔진]에서 오늘의 영양조합을 받는 모습

​​

<알고케어 앳 워크>로 영양제를 꾸준히 먹어보니 어떠셨어요?

이렇게 다양한 영양성분을 챙겨 먹어본 적이 없는 분들이 대다수라서 다양한 영양제를 꾸준히 섭취한다는 것부터 좋아하셨습니다. 그 전보다 확연히 컨디션이 좋아졌다​고요.

특히 고강도 업무로 체력 저하나 피로감을 호소하시는 구성원 분들은 알고케어 서비스를 사용하며 오늘의 몸상태에 기반한 영양제를 먹으니 확실히 신체 컨디션이 나아지는 느낌이 든다고 하시더라고요.

저는 영양 건강의 개선도 좋지만 무엇보다 매일 효능감이 올라간다는 점도 좋았습니다. 꾸준히 다양한 영양제를 챙겨먹는 경험이 매일 스스로를 독려해주는 행위처럼 느껴졌어요. 재택 근무 보다는 사무실 근무를 선호해 매일 출근하는데요. 아침 일찍 나와 영양제를 챙겨먹고 나면 자연스럽게 ‘오늘 하루도 힘내보자’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

<알고케어 앳 워크>가 도입된 후, 사무실 분위기에 변화도 있었나요?

확실히 있었어요.

탕비 공간에서 누군가 영양제를 받는 소리가 들리면 자연스럽게 다른 누군가 탕비 공간에 따라 들어가게 돼요. 그리고 또 영양제 받는 소리가 이어지고 대화 소리도 들려옵니다. 서로의 ‘몸상태’가 어떤지 묻거나, 원래 먹던 영양제 성분에 대한 지식도 나누시고요.

공통 습관이 생기면서 이전보다 분명히 대화 접점이 늘어났습니다.​

원래 드시던 영양제가 있는 경우에는 알고케어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분들도 일부 있었는데, 이것 역시 대화소재가 되더라고요. ‘OO 님은 왜 알고케어 안 드세요?’하고 화두가 되는거죠.

🗒️ Caring Points

알고케어는 모바일 앱을 통해 섭취하고 있는 영양제와 동일한 성분은 제외하고 영양조합을 제공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그렇지만 알고케어의 영양제 품질을 최상으로 유지하고 있으므로 알고케어 서비스를 이용하는 동안에는 기존 영양제 섭취를 잠시 중단하고 알고케어 제품으로 전체 영양관리를 하는 것을 권장한다.

​​

<알고케어 앳 워크>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 같은데요.

마지막으로 도입을 고민하고 있는 기업에게 한 말씀 해주신다면요?

알고케어 앳 워크는 '직원들이 체감하고 업무를 더 잘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실질적 복지’다.

기업이 복지를 제공하는 이유는 직원들이 어떤 복지를 누림으로써 ‘업무를 더 잘 할 수 있게 돕기 위함’이잖아요. 다양한 복지 서비스를 운영해봤지만 실질적으로 구성원들이 잘 사용하는 복지는 많지 않아요.

도서 지원같은 복지를 예로 들어볼까요? ‘업무 관련 도서’만 사야하니 살 수 있는 책의 종류도 한정적인데, 매번 도서 구매 전부터 어떤 내용의 책인지 보고하고 구매해야 하니 사용에 부담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자신의 시간과 에너지를 투자하고 본인이 노력해야 얻을 수 있는 복지는 체감이 잘 안 되거든요.

그런데 알고케어는 물리적으로 기계가 들어오는 것부터 시각적으로 복지의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고요. 또 구성원 모두가 영양제를 먹는 경험을 매일 하게되니 복지를 일상적으로 누린다는 점이 좋습니다.

그러니 복지가 무의미한 비용 낭비로 느끼셨다면 알고케어는 비용 대비 실제 사용량이 압도적으로 높은 효율적인 복지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